우리가 촛불이다

 

2017년 봄.

바야흐로 봄이 왔다. 어느 때와는 다른 봄이었다.

<우리가 촛불이다>는 바로 나의 봄, 너의 봄, 우리의 봄.

촛불의 기적을 그날의 기억을 붙잡아 둔 책이다.

"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"

이정미 재판관의 입에 모든 주의가 집중된 그날을 기억한다.

박근혜의 그날이 자연스럽게 떠올렸던 이정미 재판관의 헤어롤.

그리고 세 번의 그러나 속에 강하게 외친 대통령 박근혜의 파면.

<우리가 촛불이다>는 이러한 결과를 우리가 거저 얻은 것이 아님을,

세월이 흘러 그 의미가 조금씩 잊히기 전에 기억하게 해준 가치 있는 책이다.

 

책을 읽으면서 2016년 추운 겨울,

그리고 그 어느때보다 따뜻했던 2017년 봄이 생각났다.

또 그 현장에 나가 정말 하나의 촛불이 되었던 경험이

얼마나 값진 경험인지 새삼스럽게 느낄 수 있었다.

무려 1700만 명의 사람들이 함께 광장에서 외친 그 한마디 한마디가

결국엔 바뀌었고, 진실은 결코 침몰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온몸으로 증명했다.

 

그리고 그 촛불은 남녀노소, 나이와 국경, 세대와 갈등을 초월해

모두가 한 나라를 위해 가만히 부르짖었던

정말 소리없는 아우성이었음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.

그곳에 나 또한 있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.

 

이렇게 눈에 큰 변화가 나타나지 않지만 좋은 날은 반드시 온다..

기어코 오고야 만다.

 

'홀로(獨)읽기(書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어둠속에서 더욱 빛나는 호랑이의 눈처럼  (0) 2018.06.12
뜻밖에 좋은 일  (0) 2018.06.08
우리가 촛불이다  (0) 2018.05.31
당신 이제 울어도 괜찮다  (0) 2018.05.17
완당바람을 느끼며  (0) 2018.05.16
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